<다아라 매거진>

온라인 구축, 커뮤니티 활성화로 산업계 발전 주도

산업 전문 잡지 <다아라 매거진>이 오는 2월 7일 사이트를 본격 오픈해 온·오프라인 동시 시대를 개막한다.

다아라 매거진(zine.daara.co.kr)은 산업체 최초로 동종업체들의 실무자와 엔지니어들의 니즈를 한데 모으기 위해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활용한 공유의 장을 형성함으로써 산업계 발전을 리드해 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프라인 산업종합 저널지에서 탈피, 온라인을 통해 날카로운 진단과 분석, 명쾌한 대안, 그리고 알토란같은 고품격 정보와 최신뉴스 등을 제공함으로써 독자들과 깊이 있는 소통을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되고 있다.

오프라인 매체의 한계를 뛰어넘는 다양한 콘텐츠 및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ocial Network Sservice) 등을 보강, e-book 운영과 함께 온라인 혁명을 주도하고 국내외 산업계를 아우르는 전문 월간매체로서 한단계 도약을 천명하며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있는데 대해 관련 매체에서도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다아라 매거진>은 무엇보다 실시간 산업뉴스와 함께 전문적인 제품에 대한 리뷰기사, 상세스펙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산업전시회에서부터 화제의 기업, 산업전반에 대한 분석기사를 독자들에게 서비스하게 된다.

추천제품이나 제품리뷰 기사의 경우 품질 평가가 높은 '파워블로거(Power Blogger)'와 블로그와의 연동으로 바이럴 마케팅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데다 포털사이트로까지 확대되면서 제품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와 함께 소셜네트워크를 구축, 산업관련 종사자들을 위한 공유의 장을 만들어 줌으로써 홍보마케팅에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산업관련 커뮤니티 활성화를 통해 동반성장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자체 컨텐츠만으로 검색 영역을 구축, 뉴스에서부터 검색관련 사이트, 이미지, 제품리뷰, 소셜네트워크까지 검색할 수 있는 점은 높게 평가되고 있다.

이와 관련 2월7일부터 18일까지 12일간(토․일요일 제외) 이벤트를 진행, 매일 추첨을 통해 던킨도너츠의 커피&베이글, 컬쳐랜드 문화상품권 등을 발송할 예정이다.

웹․모바일 모두 참여가능하며 퀴즈의 정답을 다아라 트위터(@daara_story)를 통해 팔로우 하고 댓글 RT를 통해 참여자를 매일 취합 후 당첨자를 발표한다.

기획 초기부터 참여한 다아라의 이순재 대리는 "산업관련 정보를 <다아라 매거진>을 통해서도 접할 수 있게 됐다"며 "산업 뉴스와 정보에 국한하지 않고 각종 이슈와 관련해서도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장으로 운영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서명수 이사는 "그동안 산업체 종사자들이 온·오프라인 정보에 대한 필요성을 제기해 왔지만 선뜻 나서지 못했다"며 업계에서는 상상조차 못했던 최초의 시도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 이사는 "산업계 전반에 걸쳐 폭넓은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는 <다아라 매거진>이 제호변경과 함께 유저들의 기대에 발빠른 대응으로 긍정적 평가를 도출해 내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다아라 매거진>은 (주)산업마케팅이 회사 창립과 함께 1991년 <산업제품정보>를 창간했으며 2007년 <월간 기계장터>로 새 옷을 갈아입은 이후 2011년 두 번째로 제호가 변경됐다. (주)산업마케팅은 시대의 요구와 흐름에 맞춰 1997년 산업체 최초로 검색엔진서비스를 구축했으며 2004년 산업포털사이트 '다아라'를 태동시켰다. 이어 2007년 온라인 신문 '산업일보'를 통해 산업계 전반의 목소리를 듣기 시작했고 2011년 월간 <기계장터>에서 '다아라 매거진'으로 제호를 변경, 온․오프라인 체계를 갖춤으로써 온라인 혁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부상하고 있다.


- 출처 : YTN
Posted by SM_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온라인 구축, 커뮤니티 활성화로 산업계 발전 주도

산업 전문 잡지 <다아라 매거진>이 오는 2월 7일 사이트를 본격 오픈해 온•오프라인 동시 시대를 개막한다.

다아라 매거진(zine.daara.co.kr)은 산업체 최초로 동종업체들의 실무자와 엔지니어들의 니즈를 한데 모으기 위해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활용한 공유의 장을 형성함으로써 산업계 발전을 리드해 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프라인 산업종합 저널지에서 탈피, 온라인을 통해 날카로운 진단과 분석, 명쾌한 대안, 그리고 알토란같은 고품격 정보와 최신뉴스 등을 제공함으로써 독자들과 깊이 있는 소통을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되고 있다.

오프라인 매체의 한계를 뛰어넘는 다양한 콘텐츠 및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ocial Network Sservice) 등을 보강, e-book 운영과 함께 온라인 혁명을 주도하고 국내외 산업계를 아우르는 전문 월간매체로서 한단계 도약을 천명하며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있는데 대해 관련 매체에서도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다아라 매거진>은 무엇보다 실시간 산업뉴스와 함께 전문적인 제품에 대한 리뷰기사, 상세스펙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산업전시회에서부터 화제의 기업, 산업전반에 대한 분석기사를 독자들에게 서비스하게 된다.

추천제품이나 제품리뷰 기사의 경우 품질 평가가 높은 ‘파워블로거(Power Blogger)’와 블로그와의 연동으로 바이럴 마케팅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데다 포털사이트로까지 확대되면서 제품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와 함께 소셜네트워크를 구축, 산업관련 종사자들을 위한 공유의 장을 만들어 줌으로써 홍보마케팅에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산업관련 커뮤니티 활성화를 통해 동반성장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자체 컨텐츠만으로 검색 영역을 구축, 뉴스에서부터 검색관련 사이트, 이미지, 제품리뷰, 소셜네트워크까지 검색할 수 있는 점은 높게 평가되고 있다.


이와 관련 2월7일부터 18일까지 12일간(토․일요일 제외) 이벤트를 진행, 매일 추첨을 통해 던킨도너츠의 커피&베이글, 컬쳐랜드 문화상품권 등을 발송할 예정이다.

웹․모바일 모두 참여가능하며 퀴즈의 정답을 다아라 트위터(@daara_story)를 통해 팔로우 하고 댓글 RT를 통해 참여자를 매일 취합 후 당첨자를 발표한다.

기획 초기부터 참여한 다아라의 이순재 대리는 “산업관련 정보를 <다아라 매거진>을 통해서도 접할 수 있게 됐다”며 “산업 뉴스와 정보에 국한하지 않고 각종 이슈와 관련해서도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장으로 운영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서명수 이사는 “그동안 산업체 종사자들이 온•오프라인 정보에 대한 필요성을 제기해 왔지만 선뜻 나서지 못했다”며 업계에서는 상상조차 못했던 최초의 시도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 이사는 “산업계 전반에 걸쳐 폭넓은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는 <다아라 매거진>이 제호변경과 함께 유저들의 기대에 발빠른 대응으로 긍정적 평가를 도출해 내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다아라 매거진>은 (주)산업마케팅이 회사 창립과 함께 1991년 <산업제품정보>를 창간했으며 2007년 <월간 기계장터>로 새 옷을 갈아입은 이후 2011년 두 번째로 제호가 변경됐다. (주)산업마케팅은 시대의 요구와 흐름에 맞춰 1997년 산업체 최초로 검색엔진서비스를 구축했으며 2004년 산업포털사이트 ‘다아라’를 태동시켰다. 이어 2007년 온라인 신문 ‘산업일보’를 통해 산업계 전반의 목소리를 듣기 시작했고 2011년 월간 <기계장터>에서 ‘다아라 매거진’으로 제호를 변경, 온․오프라인 체계를 갖춤으로써 온라인 혁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부상하고 있다.

* 자료제공 : 다아라 매거진

- 출처 : 한겨례신문


Posted by SM_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